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04 오후 03:31: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건강정보

경산시, 중동지역 여행 시 '메르스' 감염주의

-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시 메르스 콜센터 109번으로 24시간 민원상담 -
안영준 기자 / ayj1400@hanmail.net입력 : 2015년 08월 22일
[안영준 기자]= 경산시(시장 최영조)에서는 질병관리본부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최근 8월 중 메르스 환자발생 증가(‘14년 8월 5명→’15년 60명)에 따라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 여행 시 감염예방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발표함에 따라 시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의 감염은 병원 내에서 전파되고 있으나, 중동지역 여행 시에는 낙타 등 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호흡기 감염예방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중동지역 입국자들에 대하여는 항공기 게이트에서 발열 체크 및 건강상태질문서 확인 등의 검역조치를 수행하고 있으며, 메르스 의심증상 사례에 대하여는 보건소를 통하여 추적관찰을 실시하고 있다.

중동지역 입국자는 귀국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메르스 콜센터(109번)을 통한 24시간 민원 상담과 보건소로부터 감염확인 및 예방 조치를 받을 수 있다.
   
중동지역 여행 시 메르스 인체감염 예방수칙은 다음과 같다.
 
ⓒ CBN 뉴스

 한편, 서용덕 보건소장은 "중동지역을 여행하는 시민들은 현지에서 감염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귀국 후 14일 이내에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보건소나 메르스 콜센터(109번)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영준 기자 / ayj1400@hanmail.net입력 : 2015년 08월 22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