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04 오후 03:31: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경산시 ˝반룡사 화문면석 부재˝ 경북도 문화재자료 제657호 지정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2월 21일
↑↑ 화문면석
ⓒ CBN뉴스 - 경산
[CBN뉴스=이재영 기자]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용성면 용전리에 위치하는 반룡사(盤龍寺)의 화문면석 부재(花紋面石 部材) 10점이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657호로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문화재위원회(동산문화재분과)는 지난 8일 문화재위원회를 개최하고 반룡사 화문면석 부재의 도문화재 지정에 대하여 심의 가결했다. 22일 도보에 고시함으로써 반룡사 화문면석 부재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657호로 공식 지정된다. 앞서 문화재위원회는 경산 반룡사 화문면석 부재가 사찰 주불전의 기단에 사용된 면석으로 17세기 영남지역 건축의 특징이 반영되어 가구식기단(架構式基壇)의 계보를 파악할 수 있으며, 통도사 대웅전(국보 제290호), 범어사 대웅전(보물 제434호) 등 격이 높은 사찰에서만 찾아볼 수 있어 반룡사의 위상이 높았음을 보여주는 증거로 학술적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

반룡사 화문면석 부재가 도문화재로 지정되면서 경산은 국가지정문화재 15건, 도지정문화재 26건 등 모두 41건의 지정문화재를 보유하게 되었다. 경산시 박광택 문화관광과장은 앞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뛰어나면서도 아직 지정되지 못한 동산문화재, 건축물, 근대 문화유산 등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지정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화문면석(花紋面石) : 꽃모양을 새긴 건축물 기단의 면석
* 가구식기단(架構式基壇) : 석조기단의 일종으로 주로 화강석을 사용해 만드는데 그 만드는 방식이 마치 목조가구와 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8년 02월 21일
- Copyrights ⓒCBN뉴스 - 경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